공지사항
Service to Every Being is the spirit of Wellbeing! 생명에 대한 봉사가 웰빙의 참된 정신입니다!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명불허전의 조선 침구사 허임 선생의 일대기를 22분 영상으로 표현

2023-02-10 조회 834

허임 - 명불허전의 조선 침구사 허임 선생의 일대기를 22분 영상으로 표현.

[예술인들이 압축한 조선 침구사 허임 선생의 생애] 

1장 명의의 탄생 // 2장 전란의 현장에서 // 3장 침의가 있었네 // 4장 왕과 침 // 5장 백성들 속으로

[원작] 허임-조선의 침구사

[협찬 및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사단법인 허임기념사업회,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 질경이우리옷

 

허임기념사업회 대표이사가 허준 역 맡았습니다! '허임 침법'을 전하기 위하여...
“경락을 터서 기운 통하게 하고, 아시 부위 찾아 침놓으면 됩니다!”
허준이 전하는 허임의 침법
=선조 37년(1604년)9월23일. 밤에 임금의 편두통이 발작했다. 허임이 이미 합문에 와서 대기 중이었다.
임금이 이르기를, “침을 놓는 것이 어떻겠는가?”하니, 허준이 아뢰기를 “여러 차례 침을 맞으시는 것이 송구합니다마는 침의들은 항상 말하기를
‘반드시 침을 놓아 열기를 해소시킨 다음에야 통증이 감소된다’고 합니다.
소신은 침놓는 법을 알지 못합니다마는 그들의 말이 이러하기 때문에 아뢰는 것입니다.
허임도 평소에 늘 말하기를
‘경락을 터서 기운을 이끌어내고 병이 생긴 아시 부위에 침 놓으면 된다’고 했는데, 이치에 딱 맞습니다.”라고 하였다.
… 침의 남영이 혈을 정하고 허임이 침을 들었다. 임금이 침을 맞았다. 한 달 뒤인 10월23일 선조는 편두통을 치료할 당시의 관계자들에게 대대적인 포상의 지시를 내린다.
=====
2023년 새해 '허임침법 따라잡기' 강좌 안내는 사단법인 허임기념사업회 홈페이지 www.heoim.net에서!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목록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이전 2022년 연간 기부금 모금액 및 활용실적 명세서 2023-04-05
다음 공주시 주관 허임 선생 기념 제향 2022년 5월 15일 오전 11시 2022-05-14